뉴스레터 자판기로
뽑아 읽는
세상의 모든 아티클
다음으로 미뤄둔 아티클이 한가득이라면
버니테일 자판기로 오세요.
모르고 지나친 아까운 아티클부터
새로 들어온 따끈따끈한 뉴스레터까지.
버니밀이 틈틈이 모아 진열해놓았답니다.
2주에 한 번 화요일마다
버니테일에서 만날 수 있어요.
수신동의 *
WE ARE BUNNYMEAL
"우리는 뉴스레터 자판기 속에서 열일하는 버니밀이야!
사람들이 흘리고 다니는 아티클을 주로 모으고 있어."